시편을 한 편씩 읽어도 좋지만, 여러 시편을 이어서 읽으면 더 좋습니다. 1편과 2편을 함께 읽으면 복된 사람이 과연 누구인가 하는 것을 더 잘 알 수 있습니다. 1편의 첫 구절과 2편의 마지막 구절이 모두 ‘복되도다’ 하는 말로 시작하고 끝납니다. 마찬가지로 3편과 4편도 붙여서 읽으면 좋습니다. 3편과 4편은 몇 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첫째는 ‘잔다’는 말과 ‘일어난다’는 말입니다. 3:5에서는 “내가 누워 자고 깨었으니 여호와께서 나를 붙드심이로다” 하고 노래하는데, 4편에는 자리에 눕는 이야기가 두 번 나옵니다(4, 8절). 그래서 어떤 이들은 3편을 아침의 시라고 부르고, 4편을 저녁의 시편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하면 3편과 4편은 각각 아침과 저녁에 부르는 시편이 되는데, 아침과 저녁이라는 말은 단순히 시간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인생 전체를 포괄하는 말도 됩니다. ‘우리에게 좋은 것을 보일 자 누구랴?’ 하면서 물질적인 것을 추구하는 사람들 가운데서 여호와의 얼굴빛만을 구하면서 살아가는 성도의 삶 전체를 포괄하여 노래하는 시편인 것입니다. 
3편과 4편이 우리의 인생을 모두 포괄하는 시라고 할 수 있는데, 두 시는 모두 다 어려움 가운데에서 주께 부르짖는 말로 시작합니다. 3:1도 “나의 대적이 어찌 많은지요!” 하고 시작하고, 4:1도 “곤경에서 저를 풀어 주셨으니 저를 불쌍히 여기시고 저의 기도를 들어주십시오” 하는 말로 시작합니다. 
...
...
...